2024.02.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7.3℃
  • 흐림강릉 3.6℃
  • 구름많음서울 8.5℃
  • 구름많음대전 8.8℃
  • 흐림대구 8.9℃
  • 구름많음울산 6.8℃
  • 구름조금광주 10.9℃
  • 구름많음부산 10.1℃
  • 구름조금고창 8.9℃
  • 구름조금제주 10.2℃
  • 구름조금강화 7.4℃
  • 흐림보은 7.4℃
  • 구름많음금산 8.2℃
  • 맑음강진군 11.8℃
  • 흐림경주시 6.3℃
  • 구름많음거제 9.7℃
기상청 제공

실시간 뉴스


개혁신당 "與위성당 보조금 토해내라…우린 보조금반납법 발의"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개혁신당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받은 국고 보조금 6억6천만원을 이번 21대 국회 회기 중 반납하기 위해 22일 '보조금 반환법'을 만들겠다며, 국민의힘도 공동발의에 참여하라고 촉구했다. 또 지난 총선 국민의힘 전신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위성정당 미래한국당이 받았던 국고 보조금도 토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2020년 총선에 위성정당이 차려지면서 최소 86억원에서 134억원까지 보조금이 투입됐다"며 "국민의힘은 염치가 있으면 134억원을 토해내라"고 말했다. 그는 "내가 국민의힘 재정 상황을 잘 안다. 그건 당사 팔면 된다. 내가 대표할 때 빚을 많이 갚아놨는데 다시 대출을 당겨서 갚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회의에선 "한동훈 비대위원장은 법률가가 맞다면 국민의힘 위성정당이 헌법 8조 2항에 따른 민주정당이 맞는지 한번 이야기해보라"며 "아니라면 이 위헌 정당이 받게 될 보조금을 어떻게 환수해야 할지 방법을 말해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헌법에 따르면 정당의 목적이나 활동이 민주적 기본질서에 위배될 때 정부는 헌

尹 대통령 "소상공인 이자·세금·공과금 덜겠다…피멍 드는 규제 개선"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서울 성동구 레이어57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 열 번째, 함께 뛰는 중소기업·소상공인, 살맛나는 민생경제'에 입장하며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8일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국가 경제의 허리요, 버팀목"이라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재기를 위해서 정부가 정책 수단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오전 서울시 성수동 소재 복합문화공간 '레이어57'에서 '함께 뛰는 중소기업·소상공인, 살맛 나는 민생경제'를 주제로 10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코로나 시절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영업시간 제한과 사회적 거리두기로 고통받았고, 그때 늘어난 부채에 고금리가 더해지며 지금까지도 큰 부담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은 먼저 "고물가와 고금리로 늘어난 이자, 세금, 공과금 부담을 덜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금융권과 협조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228만명에게 한 명당 평균 약 100만원, 총 2조4천억원 이자를 환급해드릴 것"이라며 "고금리 대출을 받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저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도록 창구 상담을


배너








홍보관

더보기


2021년 대한민국을 빛낸 분야별 영웅대상


2021년 대한민국을 빛낸 "히트상품"대상








우수 중, 소기업 소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