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맑음동두천 26.2℃
  • 맑음강릉 24.4℃
  • 맑음서울 27.8℃
  • 맑음대전 27.5℃
  • 맑음대구 29.4℃
  • 맑음울산 24.4℃
  • 맑음광주 28.0℃
  • 맑음부산 24.0℃
  • 맑음고창 23.2℃
  • 맑음제주 23.6℃
  • 맑음강화 21.2℃
  • 맑음보은 25.2℃
  • 맑음금산 26.0℃
  • 맑음강진군 26.4℃
  • 맑음경주시 26.1℃
  • 맑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문화

주요기사



문체부, ‘윤석열 커피 가짜뉴스’의 생산·유통 과정 추적·분석, 대응조치 나서

- 박보균 장관, “조직적이고 추잡한 ‘가짜뉴스의 카르텔 합작 사건’이다.”
- 신문법 위반여부 검토 및 중대 가짜뉴스에 대한 제도적 대응방안 마련 착수

[출처=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2022년 대선 때 발생한 이른바 ‘윤석열 커피 가짜뉴스’ 사건과 관련하여 ‘가짜뉴스 퇴치 TF’ 내부의 대응팀을 가동, 사건 전모를 추적·분석하면서 필요한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6일(수) 밝혔다.

 

문체부는 인터넷 매체 뉴스타파의 인터뷰 과정과 보도 등에 대한 수사기관의 조사 결과를 예의주시하며, 해당 가짜뉴스가 일부 방송, 신문으로 집중 유통, 재생산되는 악순환의 교묘한 전파 과정 등 이번 사건 전반을 추적, 살펴보고 있다.

 

문체부는 뉴스타파의 보도 내용·과정에서 신문법상의 위반 행위가 있는지를 들여다보고 있으며, 방송통신위원회와 뉴스타파의 등록 지자체인 서울시 등과 협조해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갈 계획이다.

 

박보균 장관은 “2002년 대선 때 ‘김대업 가짜뉴스’를 떠올리게 하는 이번 사건은 그런 공작적 행태들이 조직적이고 추잡하게 악성 진화해서 ‘가짜뉴스 카르텔 합작 사건’으로 등장했다. 언론의 신뢰와 공정성을 형편없이 망가뜨리는 사안이다. 문제의 가짜뉴스의 생산·전파 과정에서 드러나고 있는 카르텔적 역할 분담 의혹 등을 밝혀 달라는 국민적 분노·요구에 적극 부응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체부는 이번 사안을 계기로 민심을 공작적으로 비틀고 언론의 건강한 환경과 자유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조직적인 중대 가짜뉴스에 대한 제도적 대응·제동 방안 마련에 검토, 착수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최신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