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경제

주요기사



소상공인, 대출 연체 급증…작년 지역신보 대위변제 3.4배 '껑충'

[표] 지역신보 대위변제 규모 추이 (단위: 건, 억원, %)

구분 2020년 2021년 2022년(A) 2023년  

(B)
전년동기대비
증감율
(B-A)/A
보증잔액건수 1,629,798 1,846,637 2,203,099 2,137,086 △3.00%
보증잔액금액 387,263 425,239 461,547 442,658 △4.09%
신규보증건수 849,930 474,428 636,621 357,165 △43.90%
신규보증금액 230,082 118,164 131,530 99,437 △24.40%
사고건수
(순증)
32,884 33,574 51,508 149,046 189.36%
사고금액
(순증)
5,948 6,382 9,035 23,197 156.74%
사고율
(순증)
1.5 1.5 2.0 5.2 167.70%
대위변제건수
(순증)
25,365 22,125 30,889 111,758 261.81%
대위변제금액
(순증)
4,420 4,303 5,076 17,126 237.40%
대위변제율
(순증)
1.1 1.0 1.1 3.9 251.79%

(자료=양경숙 의원실)

 

지난해 지역신용보증재단(이하 지역신보)이 소상공인들 대신 갚아준 은행 대출이 세 배 이상으로 급증했다.

 

고물가·고금리 부담으로 은행 빚을 갚지 못하는 소상공인이 그만큼 늘어나서다.

5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신용보증재단중앙회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지역신보의 대위변제액은 1조7천126억원으로 전년 대비 237.4% 증가했다.

 

대위변제는 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은행에서 대출받을 수 있도록 보증해준 지역신보들이 소상공인이 상환하지 못한 대출을 대신 갚아주는 것이다.

 

대위변제액은 2020년 4천420억원에서 2021년 4천303억원에 이어 2022년 5천76억원으로 소폭 증가세를 보이다가 지난해 폭증했다.

지난해 대위변제 건수도 11만2천건으로 전년보다 261.8% 증가했다.

 

또 지난해 소상공인이 대출을 갚지 못한 사고액은 2조3천197억원으로 전년보다 157.4% 늘었고 사고 건수는 14만9천건으로 189.4% 증가했다.

 

지역신보의 대위변제·사고 규모가 대폭 커진 것은 그만큼 소상공인 경영 상황이 좋지 않다는 것을 보여준다.

 

지역신보는 코로나 사태로 소상공인 금융 지원을 대폭 늘렸고 이후 시간이 지나면서 상환 시기가 도래하고 있지만 은행 빚을 갚을 여력이 없는 소상공인이 적지 않은 것이다.

 

엔데믹(경제활동 재개) 이후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의 복합 경제위기가 찾아왔고 경기 침체에 따른 소비 감소로 매출 회복도 더딘 상태다.

그러나 지난해 지역신보 신규 보증액은 9조9천437억원으로 전년보다 24.4% 줄었다.

 

이와 관련 소상공인 금융 지원을 강화하도록 지난달 25일 지역신보의 보증 재원을 확충하는 내용의 지역신용보증재단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기도 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금융위원회가 신용보증재단중앙회 및 지역신보에 대한 금융회사의 법정 출연요율 상한선을 기존 0.1%에서 0.3%로 상향 조정하는 내용으로 협의해 금융회사 출연요율을 0.04%에서 0.05%로 올리되, 2년간 0.02%포인트를 더 올린 0.07%를 적용하기로 했다.

 

양경숙 의원은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대출금 상환 여력이 부족해지고 금융 시스템 부실 위험도 커지고 있는 만큼 관련 부처, 지방자치단체, 금융당국은 지원 대책 마련과 리스크 관리를 철저히 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최신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