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1 (화)

  • 맑음동두천 30.2℃
  • 맑음강릉 33.6℃
  • 맑음서울 31.4℃
  • 구름조금대전 31.8℃
  • 구름조금대구 33.7℃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30.4℃
  • 구름많음부산 24.1℃
  • 구름조금고창 28.9℃
  • 구름많음제주 23.8℃
  • 구름조금강화 24.7℃
  • 구름조금보은 30.0℃
  • 구름많음금산 30.4℃
  • 구름많음강진군 29.2℃
  • 맑음경주시 34.9℃
  • 구름조금거제 26.2℃
기상청 제공

문화

주요기사



국내 최초로 로봇이 공연 지휘에 도전…국립국악관현악단 '부재'

로봇의 지휘자 대체 가능성 실험…정확한 박자 계산이 강점

['에버 6'의 지휘 모습(가상도)](사진:연합)

 

'로봇이 지휘자를 대체할 수 있을까?'라는 호기심에서 비롯된 실험이 국내 최초로 펼쳐진다.

 

국립극장 전속단체 국립국악관현악단은 오는 30일 해오름극장에서 관현악 시리즈로 로봇이 지휘자로 나서는 공연 '부재(不在)'를 선보인다고 8일 밝혔다.

 

그동안 로봇이 지휘자로 나서는 시도는 전 세계에서 여러 차례 진행됐지만, 국내에서는 이번이 처음이다.

 

2008년에는 일본 혼다사가 만든 아시모(Asimo)', 2017년 스위스의 협동로봇 '유미(Yumi)', 2018년 일본의 2세대 AI(인공지능) 휴머노이드 로봇 '알터2'와 2020년 '알터3' 등이 로봇 지휘자로 무대에 올랐다.

 

이번 공연에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에서 1년 전부터 개발한 감성 교감형 안드로이드 로봇 '에버(EveR)6'가 지휘봉을 잡는다.

 

에버6는 인간 신체를 닮은 외형에 목이나 하박(팔꿈치부터 손목까지 부분) 구조 움직임에 특허가 있는 로봇으로, 유연하고 정확하게 움직인다. 속도 변화가 많은 움직임까지 무리 없이 구사할 수 있다는 게 강점이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에버6를 개발하며 가장 공들인 기능은 한 치의 오차도 없는 정확한 박자 계산이다.

 

에버6의 학습을 위해 사람의 지휘봉 궤적을 '모션 캡처'(몸에 센서를 달아 인체 움직임을 디지털로 옮기는 것)하고, 지휘봉의 운동 속도를 기록하며, 그 속도를 로봇이 정확히 따라잡을 수 있도록 하는 기술 등을 적용했다.

 

[로봇학습지휘자의 모션 캡쳐 장면](사진:연합)

 

이번 공연에는 에버6와 함께 지휘자 최수열이 오른다. 에버6와 최수열은 각자의 강점을 발휘하는 무대를 각각 선보인 뒤 한 곡을 동시에 지휘하는 협업 공연을 한다.

 

에버6가 지휘할 곡은 국립국악관현악단 레퍼토리로 많은 사랑을 받은 비얌바수렌 샤라브 작곡의 '깨어난 초원'과 만다흐빌레그 비르바 작곡의 '말발굽 소리'다.

 

두 곡 모두 몽골 대초원을 달리는 말의 모습을 연상시키는 밝고 경쾌한 곡으로, 빠른 속도로 반복적인 움직임을 정확히 수행하는 로봇의 특징과 강점에 초점을 맞춘 선곡으로 새로운 예술적 경험을 제공한다.

 

최수열은 황병기 작곡의 가야금 협주곡 '침향무'와 김성국 작곡의 국악관현악곡 '영원한 왕국'을 지휘한다. '침향무'의 가야금 협연에는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이지영 교수가 함께한다.

 

최수열은 "로봇에게 가장 도전적인 영역은 실시간으로 이뤄지는 교감과 소통, 그로 인해 완성되는 음악"이라며 "사람 지휘자의 통솔력과 해석력으로 로봇과는 차별화된 공연을 선보이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에버6와 최수열이 함께 지휘해 완성할 곡은 손일훈 작곡의 신작 '감'이다. 연주자들이 정해진 시나리오 없이 무대 위에서 게임을 하듯 즉흥적으로 새로운 음악을 만들어 내는 곡이다.

 

최수열이 지휘자로서 지닌 '감'을 십분 활용해 연주자들과 실시간으로 교감하며 자유롭게 음악을 풀어나가고, 에버6는 일정한 속도와 박자로 패턴 지휘를 돕는다.

배너
배너

최신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