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3.22 (수)

  • 구름많음동두천 5.8℃
  • 구름조금강릉 8.1℃
  • 맑음서울 9.8℃
  • 맑음대전 8.5℃
  • 맑음대구 9.5℃
  • 구름조금울산 12.2℃
  • 맑음광주 12.0℃
  • 구름많음부산 14.2℃
  • 구름조금고창 7.1℃
  • 흐림제주 15.7℃
  • 구름조금강화 5.3℃
  • 맑음보은 4.4℃
  • 맑음금산 4.9℃
  • 맑음강진군 9.1℃
  • 구름많음경주시 11.4℃
  • 구름많음거제 15.1℃
기상청 제공

문화

주요기사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 18년간 연구 성과 담은 전시홍보관 재개관

재개관식 2. 7.(화) 오후 4시 / 2. 8.(수)부터 일반에도 개방

[출처 : 문화재청]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소장 방인아)는 2월 7일 오후 4시에 새롭게 개편한 전시홍보관의 재개관식을 개최하고, 8일부터 일반에 무료로 개방한다.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개편된 전시홍보관은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가 처음 문을 연 2005년 이후 지금까지 18년간 호남과 제주 지역에서 조사·연구한 주요 성과를 선보이는 장으로, 크게 5부로 나눠 구성되었다.

1부에서는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의 연혁과 주요 조사 유적 및 출토유물, 연구성과를 개괄적으로 소개한다.

 

이어지는 2부와 3부에서는 연구소에서 발굴 조사한 고대 생활유적 및 고분에서 출토된 유물 166점이 전시되는데,  2부 ‘나주에서 찾아낸 마한의 생활문화’에서는 고대 영산강 유역 사회의 생활상을 보여주는 나주 오량동 요지 출토 유물인 폐기 옹관, 옹관 제작도구 등과 함께 나주 복암리 유적에서 출토된 명문 토기, 목간 등을 관람할 수 있고,  3부 ‘고분의 변화로 본 마한’에서는 나주 정촌고분, 고흥 야막고분, 나주 송제리 고분에서 출토된 금속 유물, 은제 관식, 갑옷 등의 여러 유물을 통해 각 무덤 주인의 신분과 위상을 확인할 수 있다.
 

4부 ‘우연히 발견된 문화유산’에서는 시민들이 발견해 지자체에 신고하면서 국가귀속된 유물 23점이 전시된다. 시대를 아우르는 소중한 유물과 이들이 발견됐을 당시의 다양한 상황을 소개하여 문화유산을 찾고 지키는 데 국민의 관심과 참여가 중요함을 느낄 수 있다.


5부 ‘다시 살아나는 고대 기술’에서는 출토유물을 연구하여 밝힌 유물의 제작기법과 이를 통해 만든 재현품이 전시된다. 이와 함께 재현품의 제작과정을 기록한 영상과 실제 복원 과정에 사용된 도구, 3차원 인쇄(3D 프린팅) 시제품을 함께 전시하여 관람객이 유물의 복원 과정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하였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는 전시홍보관을 비롯한 다양한 대국민 서비스를 통해 호남 및 제주지역 문화유산에 대한 연구성과를 지속적으로 알리고, 이를 통해 지역 문화유산에 대한 인식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최신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