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구름많음동두천 4.3℃
  • 구름조금강릉 6.7℃
  • 구름조금서울 5.3℃
  • 구름많음대전 3.0℃
  • 흐림대구 6.8℃
  • 맑음울산 7.9℃
  • 맑음광주 8.4℃
  • 맑음부산 8.4℃
  • 구름조금고창 7.9℃
  • 구름많음제주 12.1℃
  • 맑음강화 4.6℃
  • 흐림보은 1.9℃
  • 흐림금산 3.4℃
  • 구름많음강진군 10.0℃
  • 구름많음경주시 8.3℃
  • 맑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주요기사



2022년도 성균관장 “효부상” 시상식 개최

[광주향교 성균관유도회 효부상 황혜성씨 수상]

 

2022년도 성균관유도회 광주광역시 주최 효자. 효부상 시상식이 2022년 10월 28일 향교와 유도회 전교와 회장, 기관장과 임원, 그리고 유림과 지역주민 등 120여분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하게 광주향교 2층 강당에서 실시되었다.

 

효부상은 전통 유학과 도덕을 계승 발전시키고자 해마다 성균관에서 시행하는 대한민국의 “효” 부문에서 가장 권위있는 시상이다.

 

이번에 성균관장 효부상을 수상한 황혜성(61)씨는 나주시청에서 서기관으로 퇴직한 황옥연의 장녀로써 어린 시절부터 효행정신이 지극하였으며 88년3월 장남 정영수(63)와 결혼하여 부모님께 효도하고 싶다고 분가하지 않고 시부모님을 정성 지극하게 모시고 20여년을 살았으며 남편의 박사학위 공부를 위하여 자비로 외국으로 유학을 갔었는데 시어머님이 췌장암으로 진단을 받자 박사학위가 최종 논문단계였지만 이를 미루고 시어머님을 간병하기 위해 온 가족이 귀국하여 원자력병원에서 췌장암말기 수술을 하였는데 2주 넘게 밤을 지새우며 간병을 해왔다.

 

2~3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았지만 이를 숨기고 시어머님을 살려야겠다고 마음을 먹고 전국 여러곳의 요양병원과 건강치유센터를 전전하며 간병을 하였고 시어머님이 집에서 살고 싶다고 하여 식이요법과 맛사지요법 등으로 최선을 다하여 극진하게 효행을 실천해왔다.

 

이런 효심에 1년 가까이 생존하였고 시어머님께서는 “우리 며느리는 세계 1등 며느리다. 네가 그 동안에 나를 살렸다고” 고 하시며 눈을 감았다.

 

시어머님께서 세상을 떠나시고 홀 시아버님을 10여년을 모시고 함께 살았으며 이후에 시아버님이 뇌출혈과 위암 판정을 받아 간병을 하였고 흡입성폐렴으로 보훈병원 의사가 이제 희망이 없으니 마음 준비를 하라고 하였지만 그래도 시아버님을 살리기 위하여 인공호흡기를 부착해 치료를 해보자고 사정하여 중환자실에서 치료하게 되었는데 효심이 통해서인지 조금 회복되어 일반병원으로 이송하여 투병을 계속하게 되었는데 틈만 나면 시아버님을 찾아가서 간병과 주물러 드리고 이야기를 나누어드려 간호사와 주위 환자들이 “아버님 애인이 또 왔네” 로 통했다.

 

시아버님은 10개월 후 돌아 가셨지만 간병으로 인한 후휴증과 교통사고로 몸이 망가져 힘들었지만 누구보다 효를 지극하게 실천하는 모본이 되고 있습니다. 이를 지켜본 교우와 지역 주민들이 추천하여 이번에 성균관장 효부상을 수상하게 되었다.

 

시부모님이 돌아가시고 성균관대학교 교육대학원에서 석사과정 졸업과 전남대에서 NGO학과 박사학위를 받아 전남대학교에서 강의와 함께 중,고등학교 청소년들의 효행사상 교육과 비행청소년을 선도하기 위한 소년원, 교도소 강의를 10년 넘게 하고있다.

 

 

최근 개인주의로 각박한 세상에서 가난하여 배우지 못한 시부모님을 20년을 넘게 직접 모시면서 효도를 실천하였으며 진실되고 지극한 간병을 통하여 효행사상을 몸소 실천하여 세상에 귀감이 되고 있다.

 

빛고을 광주가 이 시대에 사라져가는 경로효친 사상을 이어 나가고, 지역의 효자와 효부들을 널리 알리는 자리가 되길 바라고 있다.


최신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