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맑음동두천 23.1℃
  • 구름조금강릉 23.5℃
  • 맑음서울 25.6℃
  • 맑음대전 24.8℃
  • 맑음대구 26.0℃
  • 맑음울산 22.1℃
  • 맑음광주 25.3℃
  • 맑음부산 23.3℃
  • 맑음고창 21.1℃
  • 맑음제주 22.9℃
  • 맑음강화 19.8℃
  • 맑음보은 22.3℃
  • 맑음금산 22.8℃
  • 맑음강진군 22.6℃
  • 맑음경주시 23.2℃
  • 맑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주요기사



경남 함안 자기가마터서 공납용 도자기 생산처 위치 단서 발굴

[출처 : 연합뉴스]

 

경남 함안군은 '대산면 대사리 일원 자기가마터 발굴조사'에서 세종실록 지리지(世宗實錄 地理志)에 기록된 하품 자기소(下品 磁器所)의 실체를 알리는 중요한 유적이 발굴됐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자기가마터 발굴조사에서 조선 시대 분청사기 가마 1기와 폐기장 2개소 등이 확인됐다.

 

가마는 좁고 긴 세장방형이며 규모는 길이 20.3m, 너비 1.3∼2.2m 정도다.

 

폐기장은 가마를 중심으로 양옆으로 확인되는데 내부에서 다량의 벽체편, 흙태우기 덩어리와 분청사기 발·접시·명문자기편 등이 출토됐다.

 

함안지역에서 출토사례가 적은 장흥고(長興庫), 인수부(仁壽府) 등 관사명이 새겨진 명문 분청사기가 다량 출토됐다.

 

이는 세종실록 지리지에서 확인되는 공납용 도자기를 생산한 하품 자기소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를 확보한 데 큰 의미가 있다.

 

군 관계자는 "향후 대산면 일원 자기가마터에서 대한 추가적인 조사를 진행해 분포 및 성격을 상세히 규명할 예정"이라며 "발굴조사 성과를 바탕으로 도 문화재 지정을 추진해 유적의 보존 및 체계적인 관리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최신기사

더보기


배너